그라스의 향수 장인, 마르크-앙투안 코르티치아토Marc-Antoine Corticchiato

여행 아이디어

코트다쥐르쇼핑커플 여행

Jean-Philippe Glatigny / Visavu pour France.fr
© Jean-Philippe Glatigny / Visavu pour France.fr

Reading time: 0 minPublished on 31 1월 2019

마르크-앙투안 코르티치아토Marc-Antoine Corticchiato는 2002년 향수 회사 ‘제국의 향수Parfum d’empire’를 설립했다. 이 회사 연구실은 비록 파리에 있지만, 식물에 푹 빠진 코르티치아토의 시선은 늘 남프랑스를 향해 있다. 코르티치아토는 코트 다쥐르Côte d'Azur 해안가에 있는 도시 그라스Grasse와 자신이 태어난 섬 코르시카Corse에서 천연 원료를 구입한다. 비교적 최근에 출시한 ‘코르시카 푸리오자Corsica Furiosa’와 ‘타바 타부Tabac tabou’ 두 향수는 향수 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피피 어워즈Fifi Awards’의 니치 향수 부문에서 2015년과 2016년 연속으로 최고상을 받았다. 코르티치아토와 나눈 특별한 향수 이야기를 소개한다.

그라스 지역의 향수와 관계된 노하우가 곧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다고 합니다. 기분이 어떠신가요?

그라스의 향수 노하우는 그만한 인정을 받을 자격이 충분히 있습니다. 그라스에는 대대로 향수 제조에 쓰는 식물 재배와 가공, 생산에 이르기까지 독보적인 노하우를 보유한 회사들이 정말 많으니까요. 전문성을 스스로 키우고 그것을 인정받고,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명성을 지키기 위해 공을 들이는 모든 이들에게 큰 자랑거리가 될 것입니다.

그라스 지역에서 특별히 생산되는 꽃이 있나요?

물론이죠. 젊은 영농인들이 센티폴리아 장미와 자스민, 제비꽃, 아이리스, 백합, 월하향, 오렌지꽃 같은 그라스 특산 꽃들을 다시 재배하고 있습니다. 물론 대다수 원료는 다른 곳에서 들여오는 게 사실입니다. 오늘날 그라스의 향수 회사들은 인도나 모로코, 이집트, 인도네시아, 마다가스카르 등지에 수천 헥타르의 농장을 운영하고 있으니까요. 식물들은 대부분 현장에서 바로 가공됩니다. 향을 품은 진액이나 씨, 말린 꽃처럼 먼 곳으로 운송해도 손상되지 않는 것들은 제외하고 말이죠.

Alain Issock
© Alain Issock

‘제국의 향수’의 향수들은 파리의 연구실에서 생산되고 있는데, 그라스 지방은 어떤 역할을 하나요?

핵심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그라스에는 천연 원료를 공급하는 최상의 공장들이 있으니까요. 이곳에서 구할 수 있는 원료의 종류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많아요. 향수를 생산하려면 고품질의 원료를 지속적으로 공급받고, 또 재생산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라스의 공장들은 그런 노하우를 갖고 있죠. 그게 바로 그라스 지역이 향수 산업의 메카라고 불리는 이유입니다.

순수 천연 원료로만 향수를 만드나요?

그렇지는 않습니다. 19세기 이후 코르시카 아작시오Ajaccio 태생의 프랑수아 코티François Coty가 개발한 이른바 현대적 향수들은 식물성 또는 동물성 추출물과 합성 원료를 혼합해 만듭니다. 합성 원료는 멘톨이나 바닐린처럼 자연에 존재하는 물질이거나 새로운 향을 만들기 위해 화학적으로 개발한 물질입니다. 모든 향수 제조자들이 이러한 합성 요소를 사용합니다.

Jean-Philippe Glatigny / Visavu pour France.Fr
© Jean-Philippe Glatigny / Visavu pour France.Fr

선생님만의 향수는 어떻게 개발하나요?

향수를 만드는 일은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것과 같습니다. 제 창의력의 근원은 대개 개인적인 경험에서 나옵니다. 머릿속에 후각적, 지적 메모를 하고, 그것을 종이에 다시 씁니다. 몇 가지 단순한 원료에서 시작해서 거기다 영혼을 불어넣고 향수의 뼈대를 세우고 주요 화음을 넣죠. 그다음에 수십 개의 다른 원료를 섞습니다. 머릿속에 있는 화음을 악보에 그려 넣는 작곡가와 비슷한 과정을 거치죠. 그렇게 탄생한 조제 공식을 컴퓨터에 입력한 뒤 연구실에서 견본을 제조합니다.

그 이후에 여러 차례 테스트를 거치나요?

수백 번을 시험해야 합니다! 후각적 시험을 거칠 때마다 조제 공식을 수정하고 다시 향을 맡아 보고 비교하죠. 이 과정을 수차례 반복합니다. 새 향수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모든 과정에서 끊임없이 숙고해야 합니다. 최종적으로 향수를 탄생시키려면 실험실에서뿐만 아니라 피부에 직접 대 보는 것 외에도 수많은 테스트를 진행해야 합니다. 뇌 전문가들에 따르면, 날마다 후각을 이용하는 포도주 전문가와 조향사들은 매우 특별한 뇌 능력을 개발하게 된다고 합니다.

조향사들이 식물을 직접 다루지는 않나요?

당연히 식물을 다루지요! 저는 2002년 ‘제국의 향수’를 설립하기 전 오랫동안 향수 식물들을 분석하고 추출 방식을 연구하는 실험실에서 일했습니다. 아로마테라피 분야로 우회하기도 했죠. 그 결과 저는 천연 식물에 대해 깊이 알고 있습니다. 어릴 때부터 식물들의 향과 관련된 일을 했고, 관심을 가졌으며, 감동하곤 했으니까요.

By Stéphane Béchaux

Se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