샹파뉴

여행지

샹파뉴미식 & 와인자연 & 야외활동소도시 & 전원

Vignoble de Champagne en été
© Cyrille Beudot - Office de Tourisme du Grand Reims - Vignoble de Champagne en été

샴페인은 그 이름만으로 흥을 돋우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샴페인 언덕, 하우스, 저장고까지 유네스코(l’Unesco)에 등재시킨 샹파뉴(샴페인의 불어식 발음)지방은 최상급 와인의 보물상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포도밭 고랑을 거닐면 과거 즐거운 삶의 방식을 그대로 물려받은 다양한 샴페인 하우스를 만날 수 있다. 샹파뉴(Champagne)는 오랜 역사를 품은 곳이기도 하다. 랭스 대성당(Cathédrale de Reims)은 프랑스 왕의 즉위식이 열리는 장소였으며, 오래된 도시 트루아(Troyes)에 가면 환상적인 중세시대 건축물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샹파뉴의 땅은 아직도 제 1차 세계 대전(1914 ~ 1918년)의 기억을 간직하고 있다.

샹파뉴 여행에서 놓치면 안 되는 것

  • 샹파뉴 와인 투어

샹파뉴에는 114개의 지하 저장고와 길가에 이정표가 설치된 6개의 투어 코스가 마련되어 있으니, 나만의 와인 투어 코스를 짜기에는 완벽한 조건을 갖추었다! 여름이 끝나갈 무렵, 샹파뉴 언덕에는 부드러움이 내려앉는다. 드디어 수확을 할 시간이 온 것이다. 이 때가 샴페인 제조에 관한 특별한 노하우를 배우고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시기다.


샴페인 제조의 첫 단계인 포도 수확 작업에는 수 백 명의 사람들이 동원된다. 포도송이를 손으로 직접 따는 섬세한 작업이 쉴 새 없이 이어진다! 포도 수확 체험을 해볼 수 있는 샴페인 하우스는 다음과 같다.

  • 뵈브 클리코(Veuve Clicquot)
  • 루이나르(Ruinart), 볼랑저(Bollinger)
  • 빌까르 살몽(Billecart Salmon)
  • 루이 로드레(Louis Roederer)
  • 도츠(Deutz)
  • 고세(Gosset)
  • 포므리(Pommery)
  • 테탱저(Taittinger)
  • 랑송(Lanson) 등...

하지만 샹파뉴의 미스터리를 파헤치기 위해서는 땅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 랭스(Reims) 지역의 생 니케즈언덕(Colline Saint-Nicaise)의 아래쪽에는 중세시대에 만들어진 지하 갱도를 따라 엄청난 길이의 저장고와 터널이 연결되어 있다. 바로 이 거대한 지하 공간에 여섯 개의 유명한 샴페인 하우스가 생산한 수 천만 병의 샴페인이 숙성되고 있다. 이곳에선 샴페인을 시음하면서 다양한 시설과 제조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브랑켄 포므리(Vranken-Pommery) 저장고에서는 현대적인 조각과 작품을 감상해보자!

샹파뉴의 진미

샹파뉴를 방문한다면 반드시 샴페인을 맛봐야 한다. 샴페인에 랭스의 로즈 비스킷(biscuit rose de Reims)을 담가 부드러운 식감을 즐길 수도 있고, 바삭한 작은 케익 ‘크로키뇰croquignole’을 곁들여도 좋다. 이렇게 입맛을 돋운 뒤, 지역 특선 요리로 배를 채워보자. ‘카카스 아 큘 뉘(Cacasse à cul nu)’는 아르덴(Ardennes)에서 맛볼 수 있는 라동(베이컨 조각)이 들어간 감자조림 요리로, 고기가 들어있지 않아 가난한 자의 요리라고 불린다. 반면, 샹파뉴 트러플 버섯즙이 들어간 레텔의 부댕 블랑(Boudin blanc de Rethel)은 고급 요리로 취급된다. 지역에서 생산되는 치즈도 반드시 시식해 보자. 헤이즐넛 향이 나는 크리미한 치즈 샤우르스(Chaource)와 나뭇재 안에서 숙성되어 회색빛이 나는 바브레(Barberey) 또는 트루아 선드레
(Troyen cendré)를 추천한다.

샹파뉴의 예술과 역사

샹파뉴에서는 포도밭을 산책하는 것 외에 다양한 역사 기행을 할 수 있다. 유네스코가 인정한 고딕 미술의 꽃, 랭스 대성당(Cathédrale de Reims)은 많은 프랑스 왕들이 거쳐간 곳이다. 화려한 조각이 눈에 띄는 이 곳에서 25명의 왕의 즉위식이 열렸다. 성당의 보물은 이곳에서 멀지 않은 팔레 뒤 토(Palais du Tau)에 보관되어 있는데, 이 건물은 과거 대주교들의 거처로 사용되었다. 궁전을 방문하면 랭스 대성당에서 마지막으로 즉위식을 거행한 샤를 10세의 망토 등 성스러운 유물들을 다채롭게 만나볼 수 있다.


랭스가 프랑스 왕의 도시이기는 하나, 샹파뉴 지방의 역사적 수도는 트루아(Troyes)이다. 이 마을의 구도심에 가면 목골 구조로 되어있는 특별한 건물을 만날 수 있다. 중세 양식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된 것으로, 1524년 대형 화재가 발생한 뒤 르네상스 시기에 재건축되었다! 메종 뒤 블랑제(Maison du Boulanger)에서부터 쿠르 뒤 모르티에 도르(Cour du Mortier d’Or)까지 정취가 그윽한 풍경이 방문객들을 맞이한다.


중세도시 스당(Sedan)은 또 다른 중세의 아름다움을 품고 있다. 스당의 요새는 뫼즈(Meuse)가 내려다보이는 곶 위에 자리 잡고 있는데 총면적 35,000㎡에 8층 높이로 세워져, 유럽에 존재하는 중세 요새 중 가장 거대한 규모를 자랑한다! 이곳은 1차 세계대전(1914 ~ 1918년) 중 독일군에 의해 수용소로 사용된 가슴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


수 천명의 군인의 유해가 묻힌 ‘마른 드 도르망 전투 기념관(Mémorial des batailles de la Marne de Dormans)’ 은 두 번의 전쟁에서 목숨을 잃은 군인을 위해 설립된 가장 중요한 기념관이다. 쉬프 해설 센터(Centre d’interprétation de Suippes)도 놓치지 말아야 할 곳 중 하나다. 다양한 물건이 전시된 이 박물관에서는 전쟁의 연대기에서부터 전쟁 중 민간인들의 삶까지 전쟁의 다양한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차분한 자연의 모습을 보면서 마음의 무게를 덜고 분위기를 환기시키고 싶다면, 아르덴 자연공원(Parc naturel régional des Ardennes)에서 하이킹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여러 곳에서 뫼즈 강이 굽이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데, 그중에서도 말그레 투(Malgré-Tout)산에서 보는 경치가 특히 아름답다. 작가 조르주 상드(George Sand)도 이곳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알려져 있다.

관광청과 함께 여행 준비하기

필터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