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14세 초상화에 숨겨진 비밀

여행 아이디어

©

Reading time: 0 minPublished on 30 9월 2022

"짐은 곧 국가다!"L'état, C'est moi"라고 외치며 세상에서 가장 가력한 왕이 되고자 했던 17세기 프랑스의 왕 루이 14세. <루이 14세의 초상> 속 그는 온화하지만 힘 있는 표정과 기개 넘치는 모습으로 단상 위에서 관람자들을 내려다보고 있다.

왕의 위엄

빨간색 커튼과 함께 캔버스를 채우고 있는 푸른빛과 금빛 그리고 하얀색의 조화는 간결해 보이면서도 화려해 그를 더욱 돋보이게 합니다. 또한 머리 뒤쪽 명암 처리로 인해 생긴 희미한 후광은 마치 그를 예수처럼 보이게 만들면서 신성함까지 더하고 있죠. 이처럼 왕의 초상화는 그냥 그린 것이 아니라 왕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작업이 더해졌습니다. 그리고 관람자들이 올려다봐야 하는 위치에 걸어 왕의 위엄을 느낄 수 있게 했습니다.

왕의 상징

왕을 상징하는 많은 표상을 그림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데, 같이 한번 찾아볼까요? 우선 그가 오른손에 쥐고 있는 왕홀(Le scepter)이라는 지팡이, 그 아래로 왕관(La couronne)과 정의의 손(La main de justice), 그리고 샤를마뉴(Charlemagne, 샤를 대제, 9세기경 서로마 제국의 황제)가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보석들이 박힌 멋진 중세의 검을 왼쪽 허리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것들을 '리게일리어(Regalia)'라고 하는데, 평소에는 파리 생드니 성당에 보관하다가 대관식 때 꺼내 왕의 힘과 권력 그리고 신성을 나타내기 위해 사용했습니다.

프랑스 왕가의 상징, 백합

커튼 뒤로 살짝 숨겨진 옥좌, 옷의 겉면, 쿠션, 탁자에는 백합 무늬가 수놓여 있습니다. 백합에는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그중 하나는 6세기경 프랑스 왕이었던 클로비스와 관련된 일화입니다. 전쟁에서 승리하고 본국으로 돌아오던 클로비스는 강 한쪽에 핀 백합을 발견하고 승전을 자축할 목적으로 말에서 내려 꺾으려고 했습니다. 이때 뒤쫓아 온 적국의 병사가 그를 향해 활을 쏘는데 다행스럽게도 꽃을 따기 위해 허리를 숙여 화살을 피하고 목숨을 구했습니다. 그 이후로 백합이 프랑스 왕가의 상징이 되어 그림 곳곳에 표현된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왼쪽 배경에 그려진 기둥 하단에는 부조로 표현된 정의의 여신도 있습니다. 이런 상징물들을 통해 루이 14세는 권력을 물론이거니와 왕으로서의 정통성과 정의까지 모든 것을 갖추고 있음을 나타낸 것입니다.

__+가이드 노트 __

<루이 14세의 초상>의 맞은편에는 <파르나스산>(La Parnasse)이라는 태피스트리 작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바티칸 성당 벽면에 그린 라파엘로의 프레스코화를 그대로 옮겨온 작품입니다. 파르나스산은 고대 그리스의 아폴론과 뮤즈들이 살면서 삶을 노래하고 축복했던 곳으로 알려지며 예부터 지금까지 많은 예술가의 영감의 원천이 되는 곳입니다. 두 작품을 서로 마주 보게 전시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마 태양신 아폴론과 비견될 정도로 강력한 힘을 가졌던 태양왕 루이 14세의 모습을 보여주려는 루브르의 의도된 전시 방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루브르에 간다면 그림 속 루이 14세의 모습일 태피스트리 속 아폴론과 도치시켜 감상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By 90일 밤의 미술관 루브르 박물관

공동 저자: 이혜준, 임현승, 정희태, 최준호 우리가 미처 몰랐던 더 넓고 감동적인 루브르 박물관. 100여 점의 선명한 도판과 함께 7천 년 역사를 담은 루브르 박물관 투어를 책으로 즐길 수 있다. 책의 저자로는 프랑스 국가 공인 가이드로 활동하고 있는 4명의 가이드가 참여했다.

See more